직장인이 주택임대사업자 내면 건강보험료 폭탄 맞나?


직장인이 주택임대사업자여도 직장가입자

연봉액 외 소득액이 3,400만원 초과시 보험료 증가

3,400만원 살짝 초과했다 해도 필요경비로 차감


우리나라의 국민건강보험은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로 구분을 하는데,

직장가입자는 사업장의 근로자 및 사용자와

공무원 및 교직원, 그리고 그 피부양자

( 소득이 없는 배우자나 직계존비속 포함, 배우자의 직계 존비속도 포함)로

구성되고 지역가입자는 직장가입자를

제외한 자를 대상으로 합니다.

쉽게 말해,

어떤 회사에 소속이 되어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으면

직장건강보험 가입자,

개인사업을 하고 계시다면 지역건강보험 가입자가 됩니다.

역시나 우리가 이미 잘알고 있듯이,

건강보험료 관련해서는 지역가입자보다는

직장가입자가 유리합니다.

이렇다 보니 직장가입자인 사람이 오피스텔 등을

구입해서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을 하게 되면

주택임대사업자 건강보험료가 많이 올라가는줄 아시는데,

이 부분을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건강보험료 주택임대사업자

 

 

 

직장가입자는 월별 보험료 부담을 어떻게 하는지 알아야 합니다.  

먼저 직장에서 받는 보수, 

즉 연봉을 기준으로 보험료가 책정이 되며, 

직장에서 받는 보수 외의 소득에 관련해서도 

보험료가 책정될 수 있는데 

이 소득액의 기준은 3,400만원입니다. 

연봉외에 추가로 3,400만원을 넘게 벌면

 보험료가 추가로 책정이 되는 것입니다. 

 

바꿔 말하면 연봉 외에 

다른 소득이 3,400만원이 안되면 

그냥 연봉에 관해서만 보험료가 책정됩니다. 

여기서 연봉 외의 소득액 기준이 

3,400만원으로 변경된게 얼마 안됐습니다.

올해 7월 1일자로 개정 됐습니다.  

기존에는 7,200만원! 

 

그리고 직장건강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자가 

주택이나 오피스텔등 임대사업을 하기 위해 

주택임대사업자를 낸다고 해도

 

지역건강보험 가입자로 변경되거나 바뀌지 않습니다.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해도 

직장에서 받는 연봉에 관해서만 

보험료가 책정이 됩니다. 

단, 위에도 언급해드렸듯 

혹시나 임대수입으로 연 3,400 만원을 

초과해서 버신다면 초과분에 대해서도 

보험료가 책정되어서 보험료는 

올라갈 수 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어, 

임대소득으로 인해 연 3,600만원을 

벌었다고 해도 걱정하실게 없는것이 

필요경비라는 것을 빼면 

기준액 이하로 충분히 가능합니다. 

(필요경비 관련해서는 자세한 내용은 생략하겠음.)

결론은, 직장인이 주택임대사업자 등록해서 

임대소득을 올린다해도 당장은 

건강보험료가 올라가지 않습니다. <<끝>>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