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양도시 장기보유특별공제 받으려면?


등기 된 토지나 건물로서 3년 이상 보유

비사업용 토지도 가능하며,

1세대 2주택자도 가능하다.





 

장기보유특별공제, 말 그대로 부동산을 장기간 보유하고 있다가 양도하게 되면 양도소득세 계산시 일정액을

차감해 주는 혜택입니다.

물론, 어떤 부동산을 팔아야 하는지, 장기간은 어느 정도의 기간을 말하는지, 일정액은 얼마큼인지는 나라에서

정해줍니다.  결국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일정의 적용요건이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이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은 왜 주는 걸까요?

우리가 부동산을 장기간 보유하고 있다가 팔게 되면 양도시점에서 보유이익이 한꺼번에 실현이 됩니다.

물론, 해당 부동산의 시세가 지속적으로 오른다는 가정하에 말입니다.

그렇게 되면 양도할때 과도하게 높은 세율을 적용받게 되므로 세부담이 굉장히 무겁게 다가옵니다.

이런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서 장기보유특별공제라는 혜택을 주는 것인데, 아무 부동산이나 장기간 보유하고

있다고 공제해주는 것도 아닙니다.

 

반드시 등기 된 토지나 건물을 3년 이상 보유 해야 적용 받을 수 있습니다. 조합원 입주권 역시도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조합원으로 부터 취득한 것은 제외 입니다. 그리고 국내자산만 공제가 가능합니다.

반대로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수 없는 경우는, 토지나 건물, 조합원입주권이 아닌 자산을 양도한 경우나

보유기간이 3년이 안되었거나, 미등기 양도자산을 양도한 경우가 되겠네요.

토지의 경우에는 비사업용 토지도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1세대 2주택자 역시도 적용 받을 수

있습니다.

얼마를 공제해주는지 살펴보면, 일단 장기보유특별공제는 양도차익공제율을 곱해서 산출된 금액

양도차익에서 차감을 해주는데 말로 풀어보니 헷갈리네요.

 

장기보유특별공제

 

이렇게 해석하시면 되는데, 공제율은 아래와 같습니다.

 



 

장기보유특별공제

 

2018년이 되서 뭔가 좀 달라졌습니다. 보유기간 구간이 많이 늘어났네요. 2017년 까지만 해도 10년만 보유

하면 양도차익의 30%를 공제해 줬는데, 이제는 15년 이상을 보유해야만 합니다.

결국  세금 더 걷어가겠다는 소리네요.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10년 6개월을 보유한 자산의 양도차익이 1억원 이라고 가정했을시 세금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 계산해 보면,

 

◆ 2017년의 경우 

양도차익 1억원 – ( 1억 x 30% ) = 7천만원 이라는 양도소득금액이 나오고, 결과적으로 산출세액은

10,980,000원.

◆ 2018년의 경우.

양도차익 1억원 – ( 1억 x 20% ) = 8천만원 이라는 양도소득금액이 나오고, 결과적으로 산출세액은

13,380,000원이 나옵니다.

 

구체적인 계산식은 여기서는 생략하겠습니다.

어째튼 양도소득금액에서 1천만원의 차이가 나게되니,  최종적으로 부담해야 할 세금에서는 240만원이라는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즉 2018년 이후부터는 저만큼 더 납부하셔야 합니다. <<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